언론보도

[디지털타임스] [시론] 정보수집 거부할 권리를 허하라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7-10-17 | 82 | 0

본문

신동희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최근에 지인이 쿠폰을 이메일로 보내왔다. 그냥 번호로만 되어있어 번호코드로 이용할 수 있는 줄 알았는데, 특정앱을 스마트폰에 다운로드해서, 개인정보에 동의해야 하며,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이유로 자동적으로 수집, 분석되는데 동의해야 한다.
 
또한 특정 인터넷몰을 통해서 사용해야 하고 방문기록, 신용카드 등 결제정보, 사용하는 파일과 소프트웨어의 이름, 기기 정보 등 개인에 관한 정보수집에 모두 동의해야 한다. 디지털 사회에서는 간단한 일을 하려고 해도 온라인을 통해야만 가능하기에 사용자는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 받기 위해 유출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의무처럼 개인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모든 것이 기록되고 수집되는 초연결사회에서는 데이터의 양은 기하급수적으로 많아지고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성도 커지고 있다.  

수집된 데이터는 정보로 바뀌고 정제된 정보는 알고리즘을 형성한다. 빅데이터 기반의 초연결사회에서는 점점 더 많은 인간의 일들이 알고리즘에 의해 결정된다. 개인의 신용점수, 추천시스템, 연관검색어, 개인정보처리 등등 많은 일들이 알고리즘에 의해 자동적으로 결정된다. 검색엔진은 데이터를 처리하는 규칙, 즉 알고리즘에 따라 사용자에게 어떤 검색결과와 특정 개인화된 광고를 보여줄지 결정한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알고리즘이 사용자 경험과 그들의 데이터에 기반하기 때문에 객관적이며 과학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알고리즘이 과연 객관적이고 투명하고, 공정한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갑자기 이슈가 전혀 아니었던 이슈가 특정 이슈와 엮이기도 하고, 인기가 없던 연예인이나 정치인이 갑자기 실시간 검색어에서 1위에 오르는 경우도 있다. 또한 온라인 광고에서 알고리즘이 성차별적이거나 인종차별적인 추천시스템을 작동시키기도 한다. 온라인 광고가 흑인보다 백인에게 고가의 상품광고를 더 보여주거나 여성보다 남성에게 높은 임금의 직업광고를 추천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지난 미국의 대선에서도 가짜뉴스의 역할은 바로 알고리즘에 의해 자동생성된 것이 많았다.

빅데이터, 알고리즘 등 초연결사회는 필연적으로 개인정보라는 가치와 상충한다. 초연결사회의 여러 부정적 영향에 대해 유럽연합은 '일반개인정보보호규정(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GDPR)'을 법제화하고 2018 년 시행을 앞두고 있다. 새 법을 통해 개인이 '정보 수집을 거부할 권리'를 보장하고 아울러 특정알고리즘에 대해 '설명을 요구할 권리(Right to explanation)'도 구체화되고 있다.  

앞으로 유럽의 서비스업체는 데이터 주체의 거부 의사를 확인하게 되면 즉시 해당 정보를 없애야 하고 데이터 주체와 관련해 알고리즘에 따른 자동화된 의사 결정이나 검색결과가 이뤄질 경우 그 과정에 대해 '설명을 요구할 권리'에 따라 알고리즘을 공개해야 한다. 포털에서 특정 인물에 대해 관련검색어가 뜨면 그 검색어들이 연관되게 된 과정을 보여주는 알고리즘을 공개할 의무가 있다. 정보검색의 당사자인 사용자가 기업과 공공당국, 혹은 기관 등 단체에 알고리즘이 어떻게 작동한 것인지 설명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이다. 

국내의 현실은 기업 등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업체가 알고리즘의 작동원리를 공개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대중의 알권리를 내세워 빅데이터란 이름으로 개인정보 침해를 정당화하고 있다. 연관검색어, 추천시스템, 빅데이터분석, 신용점수 등 많은 결과에 대해 정보주체인 사용자는 그 알고리즘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어떤 과정이나 기준을 통해 그런 결과가 나왔는지 알 수가 없다. 문제는 알고리즘은 절대로 가치중립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알고리즘이 형성되는 단계에서 개발자나 업체의 성향과 판단, 동향, 외적 압력이 반영되어 프로그램되기 때문에 특정이익이나 가치를 반영할 수밖에 없다. 디지털상에서 개인의 잊혀질 권리, 연결되지 않을 권리, 설명을 요구할 권리 등 사용자 개개인의 권리를 위하는 유럽연합의 접근은 4차 산업혁명을 둘러싼 기술중심적 개발논리에 휩싸인 국내에 중요한 암시점을 던져주고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